작성일 : 15-06-15 15:53
원자력시설 제염해체분야 한영 공동연구 본격 추진 []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2,172  
   게시09 150317 (보도) 원자력시설 제염해체분야 한영 공동연구 본격 추진.hwp (55.0K)

자료문의 : 우주원자력협력과 홍승호 과장, 박지영 서기관(02-2110-2794)

한국연구재단 원자력단장 문주현(042-869-7740)

□ 미래창조과학부(장관 최양희, 이하 미래부)는 원자력시설 해체 선진기술 확보를 위해 영국과의 「원자력시설 제염․해체분야 공동연구」격 추진한다.

ㅇ 미래부와 영국의 공학 및 자연과학 연구위원회(Engineering and Physical Sciences Research Council, 이하 EPSRC)는 3월 10일 영국 스윈든에서 전문가 평가 및 사업운영위원회를 개최하였으며, 그 결과 연구과제 5개를 신규로 선정․확정하였다고 밝혔다.

□ 동 사업은 지난 2013년 11월 박근혜 대통령의 영국 방문 시 양국이 원자력에너지 연구개발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확대하기로 하고 , 미래부와 영국의 에너지기후변화부가「원자력시설 해체기술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(MoU)」를 체결한 데에 따른 것이다.

이에 미래부는 지난해 한-영 원자력협력회의(‘14.7.2) 및 한-영 공동워크샵(’14.7.8~9) 등을 통해 사업추진 방안을 마련하고, 양국이 동시에 사업을 공고(‘14.9.2~11.25)하여 총 15개 과제를 접수한 바 있다.

□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접근이 어려운 원전 해체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첨단 로봇, 사용후핵연료 재활용 단계에서 발생하는 장반감기 방사성 핵종 처리 기술 등 5개 과제로,

ㅇ 특히, 난접근지역 오염물질 회수로봇 핵심기술개발 과제는 영국이 가진 방사능 지역에서의 로봇 활용 해체 실증 경험 등을 우리나라에 도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평가된다.

이번 5개 과제는 오는 4월부터 본격 착수되는데 양국은 3년간 총 67억(한국 30억원, 영국 220만파운드)을 지원할 계획이다.

□ 최근 원자력 선진국들은 무한한 경제적 가치를 지니고 있는 원전해체 시장에 주목하고 있으며, 현재 전 세계 원전 548기 중 149기 원전이 영구 정지되었고, 이중 19기만이 시설해체가 완료된 상태이다.

우리나라의 전반적인 해체기반 기술 수준은 미․일․독 등 선진국에 비해 약 70%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으며,

미래부는 영국이 원자력제염․해체 분야에서 세계 상위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나라인만큼 이번 영국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원전해체 선진기술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.

붙임 : 1. 원자력시설 제염․해체분야 한-영 공동연구 사업추진 경과 1부.

2. 원자력시설 제염․해체분야 한-영 공동연구 선정과제 1부